이곳은 회원 여러분의 글을 올리시는 게시판입니다. 사진을 올리실때는 사진의 크기를 800 X 450 정도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사진크기는 회원분들이 가지고 있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조절해 주신후 올리시면 됩니다. 회원가입이 안되신분들은 글을 볼수 있는 권한만 있습니다.

  현단계에서 치아빠스 반란의 성격을 정확하게 규명하기란 쉽지 않다.  심지어 치아빠스 사태를 어떻게 부를 것인가에 대해서도 일치된 이론이 아직은 없다.  사빠띠스따들은 이를 '혁명'이라고 분명하게 정의한다.  대부분의 분석가들은 단순한 '봉기', '반란' 또는 '전쟁'이라고 부르고 있다.  여기서 우리는 잠정적으로 '봉기'와 '반란'이란 개념을 사용하려한다.  여기서 우리가 반란의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사용하는 자료들은 주로 그동안 발표된 선언문과 혁명지도자의 공개 인터뷰 등이다.  이를 분석하기 전에 먼저 봉기에 비판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보수적 지식인들의 견해를 먼저 살펴보고, 이들의 견해가 어떤 문제점을 지니고 있는지 검토해 보자.

 사빠띠스따의 봉기가 일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멕시코의 대표적인 지성이었던 옥따비오 빠스는 사빠띠스따의 기본적인 사고방식의 성격을 다음과 같이 규정하였다.(Paz 1994:1,14)   봉기는 비현실적이며 실패하도록 예정되어 있다.  그들의 사고방식의 성격에는 멕시코 시대와는 다른 시대에 사는 사람들의 단순한 사고와 의식 구조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행태를 보여 주고 있다.  반역의 망상적인 성격 외에 폭력에 대한 숭배가 포함되어 있다.  

 이어 빠스는 "사빠띠스따의 지도부는 20 세기의 혁명적 이데올로기의 대재난의 잔여분을 반영하는 것이다"라고 냉혹하게 비판했다.   멕시코의 이 위대한 시인은 사빠띠스따의 이데올로기를 '근본 주의'와 일치시켰다.  이와 유사한 논법으로 70 년대 멕시코 종속이론의 대표적인 이론가였던 스따벤아겐도 "자발 주의와 이데올로기적 맹신"을 치아빠스 봉기의 중요한 요소로 지적했다.  

  그러나 사빠띠스따의 전통적 사고방식은 20 세기의 혁명적 이데올로기인 사회주의와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상업경제 이전의 조건으로 돌아 가려는 인디오 농민들의 전통적이고 유토피아적 요구와 연결되어 있음을 우리는 보아왔다.  나아가 농민반란이 자발주의와 이데올로기적 맹신이라는 주장도 싸빠띠스따 반란에 대한 시민사회의 지지나, 그것 자체의 사회적 기반을 생각해 보면 다소 무리한 평가라는 점을 알게 된다.  사빠띠스따들은 '혁명'이 아니라 '개혁'을 요구하면서 궐기했다는 점 역시 이러한 점을 뒷받침해 준다.

  이미 80 년 전 멕시코 혁명 당시 보수적 지식인들은 혁명가 에밀리아노 사빠따를, 진정한 이데올로기적 원칙이 없고, 몇몇 이데올로그에 의해 이용되고 오염된 거짓된 이상을 지닌 인물이라고 평한 적이 있다.  그때와 마찬가지로 옥따비오 빠스와 엔리께 끄라우세와 같은 오늘날의 보수적인 논객들도 사빠띠스따 농민들을 "노련한 극단주의 자들에 의해 교리화된 꼭두각시"로 규정하였다.  이들 보수적인 지식인들은 사빠띠스따 운동을 가난한 자들의 운동이 아니라, 가난, 소외, 격리, 어려움을 조작한 운동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이들에 따르면, 인디오 들의 가난은 단지 하나의 핑계 내지 정당화에 불과하며 운동의 근원이 아니라"고 말했다.(Paz 1994; Krauz 1994;j-k). 

  그러나 이러한 논리는 1994년 1월 2일 일요일에 발표한 라깐돈 '선전포고'의 주요한 부분을 살펴보면 여지없이 근거가 없음이 밝혀진다.  이 선언문에는 운동이 지향하는 하나의 분명한 이념적 방향이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선전포고문에 표현된 사빠띠스따의 기본적 요구는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1) 민주주의의 수립을 위한 정치적 . 법적 변혁

(2) 인디오 원주민의 자율성 보장

(3) 공유지의 민영화를 허용하는 헌법개정의 취소

 

  사빠띠스따 민족해방군은 현정부를 대치하고 자유롭고 민주적인 선거가 있을 때까지 임시정부를 구성하기 위하여 각 정당의 연합을 형성하기를 모색한다.  그들은 일, 땅, 음식, 건강, 교육, 독립, 자유, 민주주의, 정의와 평화를 요구한다.  

  콘체이로는 사빠띠스따의 이데올로기적 깃발은 "자유와 민주주의 그리고 사회정의"라고 간결하게 표현한다(Concheiro 1994;13-18).    이러한 혼란은 사빠띠스따 운동의 이념이 바로 실용주의에 기초하고 있으며 온갖 슬로건을 나열하고 있는 형식에서도 잘 드러나는데, 이 점은 역설적으로 운동의 성격이 복합적이라는 점, 나아가 운동이 지향하는 목표가 상황에 의해 변형될 가능성까지 연결되어 있다는 점, 지역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글로벌한 문제까지도 짚고 넘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점을 역설적으로 보여 준다.  그런 점에서 사빠띠스따의 '혼란'은 운동 주체의 혼란이라기 보다는 운동이 지향하는 목표를 해결하는 방식의 복잡함을 나타내며, 또 멕시코 정치에서 새로운 방식의 '정치 스타일'(hacer politica)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아돌포 힐리의 다음과 같은 평가는 바로 이를 뒷받침해 준다.

  사빠띠스따들의 성명서와 자료들에서 중복되는 하나의 말은 '존엄성'이라는 용어이다.  이 존엄성은 연대 프로그램(PRONASOL)으로 분열되지 않으며, 협박으로 협상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구걸되는 것이 아니고, 쟁취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남부 치아빠스 협상의 핵심이다.  사빠띠스따의 반란으로 새롭게 제기된 사실은 바로 이 존엄성과 윤리, 그리고 신화의 세 가지 차원이다.  이것은 오늘날 정치를 동네 장터로 착각하는 정치꾼들이 즐겨 제공하는 '정치적 상품'과는 질적으로 다른 차원이다.  오늘날 사빠띠스따들은 바로 이 세 가지 차원을 위하여 투쟁하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이들은 오래된 유토피아적 갈망의 후계자들이기도 하다.(Gilly 1994).     

  

 제임스 정   

조회 수 :
23772
등록일 :
2014.04.22
15:57:14
엮인글 :
http://lovemexico.net/xe/?document_srl=13414&act=trackback&key=bcc
게시글 주소 :
http://lovemexico.net/xe/?document_srl=134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2. 멕시코 반란/혁명의 시작 관리자 2014-11-22 15307
58 1. 멕시코 반란과 그 반란 이후 재 조감 관리자 2014-08-03 21389
57 멕시코 인디오 반란의 전모와 개요 관리자 2014-07-07 21311
56 6. 멕시코 치아빠스 반란에 대한 결론 관리자 2014-06-07 22379
55 5-2 인디오 원주민이 진정으로 바라는 것과 게릴라 운동의 비교 분석 관리자 2014-04-26 24382
» 5-1 치아빠스 반란의 성격 관리자 2014-04-22 23772
53 그날의 대학살 사건 관리자 2013-12-08 29145
52 4-(2) 멕시코 사회운동의 표출 관리자 2013-12-06 26708
51 4-(1) 치아빠스 반란의 발자취. 관리자 2013-11-17 28071
50 4. 치아빠스 봉기의 객관적 요인 관리자 2013-11-17 28941
49 3-(4)멕시코 농민들의 절망감 관리자 2013-09-10 29922
48 3-(3)원주민 저항활동의 동인(動因) 관리자 2013-09-09 31046
47 어메징 그레이스 관리자 2013-09-05 26177
46 3-(2) 멕시코 농촌 개발 정책 관리자 2013-09-05 30522
45 YM UMA 8기 김한나 image 관리자 2013-08-27 29160
44 YM UMA 8기 관리자 2013-08-27 26506
43 3- (1) 치아빠스주의 농업 상황 관리자 2013-08-17 32649
42 3. 인디오 봉기의 원인과 背景 관리자 2013-08-15 41550
41 2. 치아빠스의 지역적 특성 관리자 2013-07-22 42860
40 1. 인디오 농민군의 반란 관리자 2013-07-20 34468